과신대와 함께 하는 분들을 인터뷰를 통해 만나보는 시간
과신대 사람들


이번 호의 주인공은 서울남부 북클럽 회원 최자인님입니다.

-

[과신대(이하 과)] 본인의 소개를 간단히 부탁드립니다.


[최자인(이하 최)] 안녕하세요. 저는 서울대학교 외교학전공 석사과정 2학기 재학 중인 최자인입니다. 공부를 따라가는 것을 버거워하고 있고 ... 예수님의 복음이 주는 진정한 자유가 무엇인지 궁금한 사람입니다. 그리고 그 여정 가운데 있습니다.

[과] 서울남부 북클럽 모임을 알게 된 경위와 참여하게 된 동기를 소개해 주세요.

[최] 저희 과 안에는 윤영관 교수님을 중심으로 하여 일주일에 한 번씩 팀 켈러 목사님의 설교를 듣고 나누는 '지혜모임'이 있습니다.  제가 희수 언니(서울남부 북클럽 회원)를 만나게 된 곳이었어요. 그 곳에서 희수 언니가 깊고 끈기 있게 사고하는 모습을 보면서 언니에 대한 궁금증과 친해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후 언니와 대화하면서 서울남부 북클럽 모임을 알게 됐습니다.

[과] 3개월 정도 꾸준히 참여하고 계신데 소감이 있다면?

[최] 먼저 3개월 정도의 참여라는 것이 3번 정도 나간 것 밖에 되지 않아서 소감을 나누기에 약간의 민망한 마음이 있습니다. 그래도 나누자면 진리를 깨달아 가는 것에 다양한 길들이 존재한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과신대 모임에 참여하면서 제가 생각보다 이분법적이고 극단적인 사고를 즐겨 했던 사람이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주로 진리를 알아가고자 하는 다양한 방법들 가운데 어느 것도 정답이라고 말하기가 어렵다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자유의지를 주셨기 때문에 우리가 성경이라는 틀 안에서 다양한 추론을 해 볼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한 마음도 들었습니다. 

[과] 과신대에서 대중과 소통하기 위해 포럼과 콜로퀴움, 그리고 교육과정 등이 진행되고 있는데 이러한 과신대의 사역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합니다.

[최] 먼저는 제가 과신대의 사역을 경험한 기간이 길지 않기 때문에 많은 점을 이야기 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그래도 다만 과신대의 사역이 '개방성'을 지향하는 것 같다고 느꼈고, 그렇기에 그것이 과신대만의 특징과 장점이 아닐까 싶었습니다. 한국사회에서 다양한 목소리를 표출해 나가는 것이 우리 사회가 가진 배타성이라는 특성 때문에 쉽지만은 않은 길이라고 생각하는데요. 과신대 사역은 기존의 것에서 벗어나 또 다른 목소리를 내주는 것 같아서 감사했습니다. 연역과 귀납을 통해 특정 학문을 더 많이 알아갈 수 있듯이, 과신대는 신학과 과학 간의 소통을 마련함으로 하나님을 더 많이 알아갈 수 있는 길을 제시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과] 과신대가 나아갈 방향이나 북클럽에 바라는 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최] 과신대가 과신대의 자리를 묵묵히 잘 지켜나가 주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과신대 화이팅 :)


작성 | 백우인, 과신대 기자단



이 글은 최자인님과 진행한 인터뷰 내용을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바쁘신 중에도 인터뷰에 응해주신 최자인님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


과신대 View Vol.10 / 2018.03


posted by 과학과 신학의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