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0/099

[바이오로고스 Common Questions] 13. "미세조정"과 "다중우주"는 신에 관해 무엇을 말할까요? "미세조정"과 "다중우주"는 신에 관해 무엇을 말할까요? What do “fine-tuning” and the “multiverse” say about God? 어떠한 세계관을 가진 과학자들이라도 우리 우주의 물리적 상수와 초기 우주 상태가 절묘하게 생명체를 위해 미세조정되었다는 것에는 모두 동의합니다. 물리학에서 다중 이론은 우리 우주가 수많은 우주, 즉 다중우주라고 알려진 것 중 하나일지도 모른다고 예측합니다. 일부 기독교인들은 미세조정은 하나님의 존재를 증거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일부 무신론자들은 하나님 대신 다중우주를 주장합니다. 신의 존재가 과학적 질문이 아니기 때문에, 과학만으로는 어떤 결론도 도출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질서 정연한 우주는 생명체에 꼭 맞는 세상의 창조주로서의 하나님.. 2020. 9. 29.
[기후변화 제국의 프로테스탄트] 8. 지구온난화와 집중호우 글_ 김진수 (스위스 취리히 대학교 선임연구원, 과신대 정회원) 이번 여름은 유독 장마가 길어졌습니다. 평균적으로 장마는 중부지방 기준 6월 24일 정도에 시작되어, 7월 24일 정도에 종료되는 특성을 가지는데, 올해는 8월까지 장마가 이어졌고 집중호우도 매우 두드러졌습니다. 기상백과에 따르면 장마의 어원은 ‘댱마’(長)+‘맣’으로 ‘긴’ ‘오랜’이란 뜻의 한자어 ‘장’(長)과 ‘비’를 의미하는 ‘마ㅎ’의 합성어라고 합니다. 즉, 여러 날 계속해서 내리는 비를 말하는 것으로 중국에서는 이 장마를 ‘메이유’, 일본에서는 ‘바이유’라고 부릅니다. 일본어와 중국어로 장마의 발음은 조금 다르지만, 한자로는 ‘매우’(梅雨)로 같은 글자입니다. 매화(梅花) 열매가 익을 무렵부터 장맛비가 내리기 시작한다고 해서 붙인.. 2020. 9. 29.
[과신책] 파란하늘 빨간지구 조천호 | 파란하늘 빨간지구 | 동아시아 글_ 윤세진 (구일고등학교 과학교사) 2004년에 개봉된 영화 투모로우(The day after tomorrow)는 재난영화 중에서도 상당한 과학적 근거를 가지고 제작된 영화이다. 급격한 지구 온난화로 인해 북극의 빙하가 녹으면서 북극의 해수 밀도가 낮아지고, 그 때문에 전 세계의 해류 순환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표층수가 심층수로 하강하는 작용이 멈추게 된다. 이로 인해 해류 순환이 중단되면서 적도와 극 사이의 에너지 교환이 중단되고 결국은 전 세계가 급격하게 빙하기로 접어든다는 줄거리이다. 영화가 개봉될 당시에 사람들에게 지구 온난화에 대한 경고를 주기도 했지만, 영화니까 좀 과장된 거 아니냐는 의견도 있었다. 만일 이 영화가 과장된 거 아니냐는 의견이 있는 사.. 2020. 9. 15.
과신대 View vol.40 (2020.09) *|MC_PREVIEW_TEXT|* View this email in your browser 과신대 가입하기 과신대 후원하기 2020.9. 과신대의 소식을 전하는 과신대 VIEW - 40호 과신대 칼럼 메노키오와 갈릴레오, 교회 권위의 위기 최종원 (밴쿠버기독교세계관대학원, 과신대 자문위원) 17세기 유럽 교회가 겪은 위기는 교회 중심의 세계관이 무너져 내리면서 생긴 권위의 위기이기도 하다. 교회 자체적으로 반복되는 윤리적 위기와 함께 과학 발전이 던지는 신학의 위기도 있다. (더보기) [과신대 사무국 소식] 이번달에는 과신대에 무슨일이?! 사무국 소식을 만나보세요! (더보기) [과신대 이야기 - Story] [김영순 교수 인터뷰] :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다문화 인문학 인터뷰 : 백우인 (과신대 출판팀.. 2020. 9. 9.
사무국 소식 202009 1. 비대면 온라인 강의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매번 50명 이상이 참석해서 열띤 강의와 대담을 나누던 콜로퀴움의 현장을 더 이상 볼 수 없다는 것이 아쉽기만 합니다. 하지만 새로운 방식으로 예기치 못한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는 기쁨도 있습니다. 이제 자리를 어느 정도 잡은 과신대 과 은 입소문을 타고 꾸준하게 신청을 해주고 있습니다. 지역북클럽 모임과 교사 모임도 온라인으로 꾸준하게 모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2. 사무국에서도 유튜브 라이브 방송으로 과신대 필독서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과신대 유뷰트는 강연 녹화 영상을 업로드하거나 홍보 영상을 올리는 용도로 많이 사용했는데, 앞으로는 사무국 소식도 유튜브로 올리고 다양한 시도를 해보려고 합니다. 현재 구독자가 약 2,500명 정도.. 2020. 9. 9.
[바이오로고스 Common Questions] 12. 무엇이 하나님을 창조했을까요? 무엇이 하나님을 창조했을까요? What created God? 하나님의 존재를 증명한다고 하는 많은 주장들이 수세기에 걸쳐 제안되었습니다. 잘 알려진 한 가지 주장은, 모든 결과는 원인을 가지기 때문에 물질세계 외부에 있는 "첫 번째 원인"이 반드시 있었을 거라는 주장(야기되지 않은 원인, uncaused cause)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 중 많은 부분에 대한 응답은 "만약 하나님이 세상을 창조하셨다면, 무엇이 하나님을 창조하셨습니까?" 입니다. 다른 말로 하자면 다음과 같을 것입니다. “만약 우주 안의 모든 것이 원인을 가진다면, 왜 하나님은 이에 해당되지 않습니까?” 혹은 “하나님의 기원에 대해서는 우리가 설명할 필요가 없는 것입니까?” 그러한 질문에 답하기 위해서 우리는 먼저 "하나님"이란 말.. 2020. 9. 9.
랜선 북클럽 샤르댕 모임 안내 글_ 강사은 (과신대 실행위원장) 온라인 중심의 “랜선 북클럽 샤르댕”을 시작합니다. 모임을 인도해 주실 분은 '루터교 팔복교회'의 오세조 목사님과 '성공회 제자교회'의 박상용 부제님입니다. 고심 끝에 과학과 신학을 두루 걸친 인물 중 ‘샤르댕’의 이름을 빌려서 북클럽명을 정하게 되었는데요. 이름을 정한 김에 샤르댕이 누구인지를 다뤄보아야 할 것 같아서 만화 "샤르댕 인간현상"을 기본서로 2회에 걸쳐 '1. 샤르댕은 누구인가?' '2. 샤르댕의 대표작'에 대해서 다뤘습니다. 발제는 오세조 목사님께서 해주셨습니다. 2번(8월, 9월이나 10월)에 걸쳐서 “샤르댕”에 대한 소개 시간 정도를 갖고, 다음 책은 리처드 스윈번의 “신은 존재하는가”를 다루기로 했습니다. 이 책은 성공회 박상용 부제님께서 다뤄 주시.. 2020. 9. 9.
[기후변화제국의 프로테스탄트] 7. 기후를 원상태로 되돌릴 수 있을까? 글_ 김진수 (스위스 취리히 대학교 선임연구원, 과신대 정회원) ‘비가역’(非可逆)의 사전적 의미는 ‘변화를 일으킨 물질이 본디의 상태로 돌아갈 수 없음’입니다. 예를 들면, 길바닥에 쏟은 물은 다시 주워 담아 원래의 상태로 되돌릴 수 없습니다. 지난 글에서 설명한 것처럼, 지구공학이나 이산화탄소 포집과 같은 기술로 이산화탄소 농도를 산업혁명 이전 수준으로 되돌린다고 해도, 지구의 기후가 예전 상태로 되돌아가지는 않을 것이라는 연구가 발표되고 있습니다. 온도 상승의 지연효과 일반적으로는 이산화탄소 농도가 증가하면 지구의 온도는 올라가고, 이산화탄소 농도가 감소하면 지구의 온도는 내려갑니다. 하지만 기후과학자들은 단순히 이산화탄소 농도를 낮춘다고 해서 지구의 온도가 빠르게 되돌아오지 않는다는 사실을 발견했.. 2020. 9. 9.
미움 받을 용기와 인간이해 기시미 이치로의 “미움받을 용기”와 아들러의 “인간 이해”를 읽고 모든 것에서 인간중심주의를 벗겨내야 한다고 강조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하나님께서 인간으로 나시고, 사시고, 죽으시고, 부활하시고, 재림하시고, 심판하시는 모든 것들이 “인간”이 존재하기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우리가 과학과 신학의 대학을 열심히 하는 것도 우리가 다 인간이기 때문이 아닐까요? 조직신학에서의 마지막 연구 분야가 “인간론”이라는 말을 언뜻 들은 적이 있습니다. “인간론”은 개인적으로 현재 가장 관심이 많이 가는 주제입니다. 왜냐하면, 저 자신이 인간이라는 것이 개인적으로 엄청난 의미로 다가오고 있고, 그래서 인간을 본연의 인간이 되도록 가르치는 것이 교사로서 저의 사명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일본의 성서.. 2020. 9.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