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리학자가 본 창조 (feat. 신학자가 본 빅뱅)

 

2019 과신대 심포지움을 다녀와서

 

글_심기주

 

 

9월 30일 하루종일 과학신학 심포지움이 있었지만, 나는 일이 끝나고 특별강연인 세션4부터 참여할 수 있었다. 세션4의 강연자는 버클리연합 신학대학원(GTU & CTNS)의 로버트 러셀(Robert J. Russell) 교수님이셨다. 통역은 이형주 박사님이 담당해주셨다. 위트 넘치는 교수님의 강연과 또 통역도 잘 해주신 박사님 덕에 재밌게 들을 수 있었다.

 

무엇보다 기원에 대한 다양한 스펙트럼의 견해들을 ppt로 잘 분류하여 소개해주셔서 정리가 쉬웠다. 흥미로웠던 건 자연에서의 신의 개입에 대한 보수적 견해인 "기적"으로 개입하신다는 견해와 진보적 견해인 "신의 개입은 단지 자연 현상에 대한 주관적 해석"을 잘 보완한 "NIODA"라는 교수님의 견해였다.

 

“Non-interventionist objective divine action”

 

즉, 비간섭적 객관적 신적 행위의 약어인 NIODA양자역학적 개념을 도입했다. 그래서 이 개념을 통해 신적 행위를 존재론적 비결정론으로 해석하면서 하나님을 단지 이신론적인 신으로 보지도 않고(진보적 견해 보완), 그렇다고 하나님이 '기적'만을 통해서 이 세상에 개입한다고 보지도 않는 것이다(보수적 견해 보완).

 

 

우주론과 종말론의 주제에 대해서는, 과학의 예측과 신학에서의 종말론이 온전히 일치하지 않는다는 견해를 말씀하셨는데 이것도 주목할 만했다. NIODA를 통해 유신 진화로 하나님의 개입을 설명할 수 있다면, 과연 자연 세계에서의 고통과 하나님은 어떻게 관계하실 것인가? 하나님이 모든 피조물과 함께 고통받으신다는 것에는 과학과의 마찰이 없다. 하지만 하나님의 세상 구속에서의 "새 창조"를 말할 때, 종말론은 과학으로부터 심각한 도전을 받게 된다.

 

이제껏 나는 인간 생존을 기준으로 볼 때, 기술의 극대화로 인해 인간 스스로 새 창조에 이른다거나, 인간이 자멸하거나, 혹은 지구의 서식 수명이 다할 때를 종말로 보는 견해 등을 주로 들어봤다. 또 우주 전체를 기준으로 볼 때,  열린 우주, 평평한 우주, 닫힌 우주의 세 가지 모형으로 우주의 미래를 전망하는 것을 들어봤다.

 

이런 전망과는 달리 교수님은 '하나님은 과학의 예측을 깨고 새로운 방식과 질서로 하나님의 창조를 새창조로 변혁시킬 것을 말하신다'라고 하셨다.

 

그렇다면 그 지점은 언제일 것인가? 과학이 전망하는 종말이 오기 직전인가? 그보다 훨씬 전인가? 그렇다면 과학의 전망에 대해 어디까지, 언제까지를 신뢰할 수 있을까?

 

하나님은 이때까지 과학적 규칙성을 계속 유지하시기로 선택하셨고, 그로써 하나님의 신실하심을 드러내셨다. 하지만 그와 동시에 예수님의 부활 사건을 통해 종말 때의 "새로운 질서"를 미리 보여주셨다.  하지만 그렇다면, 그 새로운 질서를 우리가 "예측"할 수나 있을까? 논의하는 것조차 의미가 없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어쩌면 그 힌트는 새 창조가 현 창조의 연장선 상에 있다는 것과 예수님의 부활 사건에 있을 수도 있다. 

 

이 다음의 논의는 어떻게 해야할까? 교수님은 ctns 홈페이지를 알려주시며 그 여정에 함께 하기를 초청하시며 강연을 마무리하셨다. 

 


마지막 세션은 신학자들과 과학자들이 모여 오늘의 세션 전체를 종합하고 피드백하는 자리였다. 사회는 서울신대의 박영식 교수님이 맡아주셨다.

 

인상깊었던 것은 윤철호 교수님의 말씀이었다. "예전에는 하나님의 개입을 말하려면 초자연적인 것을 가정해야만 했다. 하지만 이제는 양자역학적 우연으로도 하나님의 개입의 설명이 가능하다."

 

허견 교수님은 "뇌과학에서는 의식 부분이 기독교에서 말하는 영혼과 맞닿아 있으며 이 의식 부분은 모두 생물학적으로 환원할 수가 없다."고 하셨다.

 

또 최승언 교수님의 말씀도 인상적이었다. "사람들이 자꾸 과학하고 신학하는 교수들은 기도 안하는 줄 아는데 우리도 기도합니다."

 

오늘 심포지움 장소를 제공해주신 강남새사람교회의 전기철 목사님의 질문이 와닿았다. 과학신학적 주제를 교회 안에서 얘기하기에는 그 갭이 너무 커서 얘기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힘들고, 오히려 교인들은 삶에서 맞닿뜨리는 고통과 문제를 다루는 것을 거 필요로 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교역자라고 소개한 또다른 청중은 "요즘 아이들은 기성 세대의 '권위있는 하나님'보다 '소통하는 하나님'을 더 좋아한다"면서 "이런 과학신학적 얘기를 꺼내고 나누는 것이 생각보다 자연스럽고 어렵지 않다"고 말했다.

 

이 문제에 대해 우종학 교수님은 "교회 차원에서의 젊은 세대의 교육이 이 신학과 목회의 갭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하셨다.

 

목회와 신학과의 갭, 그리고 현장에서의 고민, 과학신학의 현시대의 과제를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었다. 이 기회를 마련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posted by 과신대 기자단

심포지엄 특별강연 PPT 자료 배포

이번 2019 과학신학 심포지엄 저녁 강연은 GTU의 Robert J. Russell 교수님의 특강으로 진행되었습니다.

"Five Issues at the Frontier of Theology and Science"란 주제로 진행된 강연은 과학과 신학의 대화의 최전선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요약해 들어볼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는데요.

저희 과신대 사무국에서는 러셀 교수님과의 상의 아래 발표에 쓰인 PPT 자료를 홈페이지에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강연을 듣고 추가로 공부하길 원하는 분들이나 혹은 미처 강연을 듣지 못하신 모든 분들께 유익하게 사용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아래 자료의 저작권은 Robert J. Russell 교수님께 있습니다. 무단으로 수정 및 배포 또는 영리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H-J Edit.Five Issues on the Frontiers of Theology and Science.Korea version.pdf
8.02MB

posted by 과학과 신학의 대화

과학신학 심포지엄 발표자를 모집합니다.


2019 과학신학 심포지엄에서 “신, 인간, 자연”과 관련된 학제 간 연구를 발표할 연구자들을 모집합니다.

 

2019 과학신학 심포지엄은 “신, 인간, 자연”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신학, 철학, 과학 학제 간 연구에 관심이 있는 학생들과 연구자들을 초대합니다. 이번 심포지엄은 종교와 과학 학제 간 연구를 선도해온 버클리연합 신학대학원(GTU & CTNS)의 로버트 J. 러셀 교수의 초청강연과 과학신학의 주요 주제들에 대한 리뷰 및 국내 학자들의 연구를 소개하고 네트워크하는 장이 될 것입니다.


발표 주제는 신, 자연, 인간과 관련된 과학, 철학, 신학 사이 다양한 학제 간 연구입니다. 구체적인 연구 주제로는 아래와 같습니다. 

 

- 과학과 철학, 신학 학제 간 연구의 가능성을 탐구하는 연구방법론
- 신학에서 논의되는 궁극적 실재인 신 개념과 철
학적 자연주의 등에서 다루는 자연 개념 사이의 비교
- 우주, 생명, 인간의 기원을 과학적으로 설명하는 빅뱅
우주론, 진화론과 신학적 창조론 사이의 양립가능성
- 인간에 대한 환원론적-물리주의적 이해와 신학적 이

- 생물의 진화역사 내 멸종과 죽음, 먹이사슬 등 자연악과 신정론
- 유전자 편집기술, 트랜스휴머니즘, 인공
지능과 기독교
- 종교의 기원에 대한 고인류학적 이해와 신학적 이해 사이 양립가능성
- 몸-마음 문제에 관한
과학적, 철학적, 신학적 이해와 인간의 영혼 이해
- 양자역학의 비결정성, 카오스 이론과 신의 섭리
- 자연법칙
과 기적에 대한 철학적-신학적 이해
- 인류가 초래하고 직면한 환경위기와 기독교 등을 포함합니다.


발표를 원하시는 연구자께서는 250자 내외의 초록을 과학신학 심포지엄 조직위원회 (sym.scitheo@gmail.com)로 8월 30일까지 제출하시기 바랍니다. 

 

선정된 연구자는 7페이지 분량의 최종 원고와 발표에 사용할 PPT를 심포지움 2주 전에 제출해야 합니다.


관련 연구자와 선생님들께서는 많은 참여와 홍보 부탁드립니다.

 

* 문의 및 연락: 070-4320-2123

* 과학신학 심포지엄 프로그램 안내: https://www.scitheo.org/403

 

과학신학 심포지엄 안내

2019 과학신학 심포지엄은 “신, 인간, 자연”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신학, 철학, 과학 학제 간 연구에 관심이 있는 학생들과 연구자들을 초대합니다. 이번 심포지엄은 종교와 과학 학제 간 연구를 선도..

www.scitheo.org

posted by 과학과 신학의 대화

과학신학 심포지엄 안내

 

국내 과학신학 연구자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2019 과학신학 심포지엄"을 개최합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신, 인간, 자연”이라는 주제로 신학, 철학, 과학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함께 논문을 발표하고 토론하는 자리로 준비했습니다. 특별히 이번 심포지엄은 종교와 과학의 학제 간 연구를 선도해온 버클리연합신학대학원(GTU & CTNS)의 로버트 J. 러셀(Robert J. Russell) 교수님을 모시고 과학신학의 주요 주제들을 소개받습니다. 과학신학의 연구 성과와 국내 학자들의 연구를 소개받는 자리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주제: 신, 인간, 자연 God, Human, Nature

 

◎ 일시: 2019년 9월 30일 오후 2:00 - 9:00
 장소: 강남새사람 교회 (강남구 삼성동 113번지 HS타워 지하 2층, 선정릉역)

 

☞ 등록 신청: https://bit.ly/2kzeb3i

 

 프로그램

 

○ 세션1 (God, 신)
2:20 - 2:50 - 세션1 주제 리뷰톡, "자연의 역사와 하나님의 계속 창조" (장로회신학대학교 김정형 교수) 
2:50 - 3:10 - 세션1 주제 심화톡, "하나님의 세계-내-행위: 아서 피콕을 중심으로" (명지대학교 정대경 교수) 
3:10 - 3:30 - 질의응답 및 토론


 세션2 (Nature, 자연)
3:30 - 4:00 - 세션2 주제 리뷰톡, "과학이 본 자연, 신학이 말하는 자연" (미래신학연구소 강태영 교수) 
4:00 - 4:20 - 세션2 주제 심화톡, "동물행동학의 인간학적 도전과 신학적 응답: 새로운 포스트휴먼 신학을 향하여" (명지전문대학 이성호 교수) 
4:20 - 4:40 - 질의응답 및 토론


 세션3 (Human, 인간)
4:50 - 5:20 - 세션3 주제 리뷰톡, "신의 지능과 사물의 지능: 지능의 본성에 대한 신학적 연구" (한신대학교 전철 교수) 
5:20 - 5:40 - 세션3 주제 심화톡, "인간은 특별한 존재인가? 존 호트의 information 개념과 장자의 氣 개념을 중심으로" (감신대학교 장재호 교수)
5:40 - 6:00 - 질의응답 및 토론
6:00 - 7:00 - 저녁식사 및 국외-국내 과학신학 단체들 소개


 세션4 (과학과 신학 학제 간 연구)
7:00 - 8:00 - “Five Issues at the Frontier of Theology and Science” (GTU & CTNS, Robert J. Russell 교수)
8:00 - 9:00 - “한국에서의 과학과 신학”
                        부산대학교 김유신 교수
                        서울대학교 우종학 교수
                        장로회신학대학교 윤철호 교수
                        서울대학교 최승언 교수
                        아주대학교 허 균 교수


 공동주관: 과학과신학의대화, 미래신학연구소, 이수포럼, 한국과학생명포럼, 한신대종교와과학센터

 공동후원: 강남새사람교회, 과학과신학의대화, 미래신학연구소, 한국연구재단

 문의 및 연락: 070-4320-2123, scitheo.office@gmail.com

posted by 과학과 신학의 대화

3회 포럼

<3회 포럼>


일시

2017.11.20. 오후 7-10시


장소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 43-1 멀티미디어 강의실 101호


주제

포스트휴먼과 기독교 신앙


발제자

박일준 교수 (감신대), 손화철 교수 (한동대)



'포럼 > 2017 포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3회 포럼  (0) 2018.01.15
posted by 과학과 신학의 대화

2회 포럼

<2회 포럼>


일시

부산 - 2016.11.3. 오후 7-10시

서울 - 2016.11.7. 오후 7-10시


장소

부산 - 수영로교회선교센터 엘레브 3층

서울 - 신촌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강당


주제

뇌과학과 기독교적 인간 이해


발제자

부산 - 김남호 교수 (울산대 철학과), 김기현 박사 (로고스서원 대표)

서울 - 허균 교수 (아주대 의대 신경과), 김남호 교수 (울산대 철학과), 김기현 박사 (로고스서원 대표)





'포럼 > 2016 포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2회 포럼  (0) 2018.01.15
1회 포럼  (0) 2017.11.08
posted by 과학과 신학의 대화

1회 포럼

<1회 포럼>

일시

2016.5.30. 오후 7-10시


장소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 43-1 멀티미디어 강의실 201호


주제

우주창조에 관한 과학자와 신학자의 대담


발제자

우종학 교수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김근주 교수 (기독연구원 느헤미야)


후원

새물결플러스, IVF 미디어팀





'포럼 > 2016 포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2회 포럼  (0) 2018.01.15
1회 포럼  (0) 2017.11.08
posted by 과학과 신학의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