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구소66

[제24회 콜로퀴움] 창조와 타락 그리고 과학의 도전 창조와 타락 그리고 과학의 도전 과학과 신학의 관계에 대한 연구는 최근 학계에서 가장 활발하게 논의된 주제 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이 주제에서 성서는 늘 뒷전인 경우가 많았습니다. 이번 과신대 콜로퀴움에서는 과학과 신학의 대화에서 성서가 어떤 역할을 차지하는지 살펴보고, 특별히 창조와 타락이라는 중심 주제가 현대 과학과 어떻게 대화할 수 있는지를 다룹니다. [수강신청 바로가기] * 이번 강연은 온라인으로만 진행됩니다. 수강신청을 해주시면 이메일을 통해 영상을 볼 수 있는 링크를 보내드립니다. * 수강신청 기간: 2021년 3월 17일(수) 12시까지 * 영상시청 기간: 2021년 3월 8일(월)~3월 11월 19일(금) 12시까지 * 등록비: 5,000원 (과신대 정회원, 청소년은 무료) 수강료 입금 계.. 2021. 2. 22.
2021년 콜로퀴움 방학 패키지 콜로퀴움 방학 패키지 그동안 아쉽게 과신대 콜로퀴움 강의를 놓친 분들을 위해 "콜로퀴움 방학 패키지" 수업을 만들었습니다. 2월 한 달 동안 지난 콜로퀴움 강의를 한꺼번에 보실 수 있습니다. 뇌과학, 과정신학, 심리철학, 진화론, 케노시스 창조론 등 흥미로운 강의로 가득 채웠습니다. 추운 겨울 집에서 고품격 강의를 들으며 지식과 교양을 차곡차곡 쌓길 바랍니다. [수강신청 바로가기] 제19회 콜로퀴움 주제_ 뇌과학과 기독교 신앙 강사_ 김성신 교수 (한양대학교 심리뇌과학부) 제20회 콜로퀴움 주제_ 케노시스 창조론: 하나님의 자기 비움과 사랑의 창조 강사_ 강태영 박사 (장로회신학대학교) 제21회 콜로퀴움 주제_ 자연주의 철학과 창조론: 과정신학적 관점 강사_ 장왕식 교수 (감리교신학대학교 종교철학과) 제.. 2021. 1. 8.
[제23회 콜로퀴움] 찰스 다윈과 기독교의 만남: 진화론을 수용한 기독교는 가능한가? 찰스 다윈과 기독교의 만남 : 진화론을 수용한 기독교는 가능한가? 여전히 많은 그리스도인들에게 찰스 다윈과 진화이론은 부담스러운 존재입니다. 하지만 현대 신학자들과 많은 이들이 진화이론은 배척의 대상이 아니라 기독교가 수용하고 받아들여야 할 이론이라고 생각합니다. 기독교는 진화이론을 수용할 수 있을까요? 그렇다면 어떻게 수용해야 할까요? 오랜 시간 이 주제를 연구한 신재식 교수님에게 관련된 이야기를 듣습니다. [수강신청 바로가기] * 이번 강연은 온라인으로만 진행됩니다. 수강신청을 해주시면 이메일을 통해 영상을 볼 수 있는 링크를 보내드립니다. * 수강신청 기간: 11월 18(수) 12시까지 * 영상시청 기간: 11월 9일~11월 20일(금) 12시까지 * 등록비: 5,000원 (과신대 정회원, 청소년은.. 2020. 10. 16.
[제22회 콜로퀴움] 신경과학 시대에 인간을 다시 묻다 신경과학 시대에 인간을 다시 묻다. 오늘날 생물학, 유전학, 고인류학, 심리학, 인지과학, 신경과학 분야에서 인간의 본성에 대한 탐구는 눈부신 속도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과학적 연구 결과만으로는 인간이 어떤 존재인지 충분히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단순히 인간에 대한 생물학적ㆍ신경과학적 사실들을 나열한다고 해서 그것이 곧 인간에 대한 설명인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심리철학자 김남호 박사님은 '구성적 인격 이론'을 통해 오랜 시간 철학자들이 물었던 “인간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에 답하려 합니다. 인간은 다른 동물과는 뭔가 다른 능력을 갖고 있고, 제한적이지만 의지의 자유를 행사할 수 있으며, 따라서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물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번 콜로퀴움에서는 심리철학에서 다루고 있는 인간의.. 2020. 8. 10.
짚신벌레도 주체적 경험을 즐긴다. 짚신벌레도 주체적 경험을 즐긴다. - 21회 콜로퀴움 에 대한 소감 - 글_ 과신대 김완식 기자 (comebyhere@daum.net) 故 신영복 선생은 라는 책의 머리말에서 글을 쓰기 위해 떠난 여행은 편한 것이 아니었으며 좋은 것도 아니라고 하면서 그런 부담감 없이 다시 떠나보고 싶다는 소회를 밝히기도 하였습니다. 사실, 어딘가 여행을 다녀왔는데 그 여행지가 너무 좋았다면 누가 시키지 않아도 청산유수처럼 주변 사람들에게 말을 할 법 한데, 처음부터 이런 이야기를 할지 저런 이야기를 할지를 생각하며 여행을 하다 보면 여행의 참 맛을 잃어버리게 되는 것 같습니다. 이번 21회 콜로퀴움 강의를 들으면서 그 분의 마음이 딱 제 마음이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연스럽게 강의 내용에 빠져들다 보면 강의가 끝.. 2020. 8. 5.
[제21회 콜로퀴움] 자연주의 철학과 창조론: 과정신학적 관점 자연주의 철학과 창조론: 과정신학적 관점 근대 세계는 기독교 신앙에 심각한 도전과 충격을 가져다 주었다. 과학은 신의 존재를 부정할 만큼 ‘과학적’이 됐으며, 그에 반하여 기독교 신앙은 더욱 근본주의로 치닫고 있다. 이 깊은 골을 매우기 위해서는 과학적 자연주의에 대한 성찰과 논의가 선행되어야 한다. 과정신학은 과학과 신학이 서로 양립될 수 없는 것으로 이해되었던 두 세계관의 근본적인 종합을 제안한다. 이번 콜로퀴움에서는 오랜 시간 과정신학을 연구해 온 장왕식 교수를 통해 자연주의 철학과 기독교 창조론이 어떻게 서로 만나고 화해할 수 있는지 살펴본다. * 이번 강연은 온라인으로만 진행됩니다. 수강신청을 해주시면 이메일을 통해 영상을 볼 수 있는 링크를 보내드립니다. [수강신청 바로가기] * 일시: 202.. 2020. 6. 11.
<뇌과학과 기독교 신앙> 콜로퀴움 후기 뇌과학과 기독교 신앙 - 19회 과신대 콜로퀴움 후기 - 이번 19회 과신대 콜로퀴움은 기초과학연구원 뇌과학이미징연구단의 김성신 박사님이 이란 주제로 뇌과학에 대한 간단한 소개와 뇌과학에 대해 오해하고 있는 부분, 뇌와 관련된 사이비 과학, 뇌 결정주의, 뇌를 관찰하는 방법, 기억에 대한 이야기, 뇌과학의 미래 등에 대해 강의를 해주셨습니다. 본 후기에서는 그중에서 주요 내용을 간략히 정리하였습니다. 이번 콜로퀴움은 온라인으로 진행이 되어서 다소 아쉬움이 있었으나, 내용을 여러 차례 반복해서 들을 수 있었다는 점에서는 나름 좋은 점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우선, 김성신 박사님이 계시는 기초과학연구원은 전국 30개의 기초과학연구단으로 구성되어 있고, 세계적 수준의 뇌이미징 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러한 .. 2020. 5. 27.
[제20회 콜로퀴움] 케노시스 창조론: 하나님의 자기 비움과 사랑의 창조 케노시스 창조론 하나님의 자기 비움과 사랑의 창조 케노시스(kenosis) 개념은 20세기 신학계의 지형도를 뒤흔든 진보적이고 파격적인 주제 중 하나였습니다. 케노시스는 빌립보서 2:7에서 예수께서 자신을 비워 인간의 모습으로 오신 것을 나타내는 그리스어입니다. 이 개념에 따르면 창조란 하나님의 자기 비움 행위이며 사랑의 표현입니다. 이번 콜로퀴움에서는 케노시스 개념이 창조와 연결되면서 철학과 과학과 신학을 어떻게 연결시키는지 살펴봅니다. 현대 신학자들은 창조를 어떻게 이해하고 있는지, 그리고 현대 과학과 어떻게 공명하고 있는지를 살펴보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 이번 강연은 온라인으로만 진행됩니다. 수강신청을 해주시면 이메일을 통해 영상을 볼 수 있는 링크를 보내드립니다. [수강신청 바로가기] * 일시.. 2020. 5. 13.
[제19회 콜로퀴움] 뇌과학과 기독교 신앙 뇌과학과 기독교 신앙 2020년 첫 번째 콜로퀴움 주제는 '뇌과학과 기독교 신앙'입니다. 이번 강연에서는 젊은 뇌과학 연구자로 주목을 받고 있는 기초과학연구원의 김성신 박사님을 모시고 이야기를 듣습니다. 본 강연은 뇌과학의 연구 대상과 몇 가지 중요한 주제들을 간략하게 살펴보고 뇌과학에 대한 오해들을 점검해봅니다. 이어서 뇌과학을 소재로 한 흥미로운 영화들을 소개하고 이와 관련된 윤리적, 철학적 문제를 다뤄 볼 계획입니다. 또한 강연자의 주된 관심 분야인 기억과 학습에 대한 연구가 어떻게 발전해 왔는지 역사를 살펴본 다음, 뇌의 활동을 관찰하고 조절하는 최신기술과 성과들을 소개하며 뇌과학의 향후 발전 전망에 대해서도 소개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그리스도인 과학자로서 뇌과학 분야의 연구에 대한 생각과 고민.. 2020. 4. 17.